Sunday, 9 October 2016

8. 내 쉴 곳 그 어디인가

사는것은 투쟁의 연속이라고 누군가가 말했던가. 불필요한 욕심을 버리고 첩첩산중에서 도 닦고 살지 않는 이상은 계속 부딪힘의 연속, 그 고리를 끊는 것은 스스로의 고립 혹은 삶의 절단이라 해야 하나.

남들이 부러워할만한 위치에서 일을 하고 남 부럽지 않은 사회 생활을 누리고 있으면 이제 행복할 때도 되었는데, 쌓여가는건 스트레스와 우울증 뿐이니, 이쯤 되면 주변이 아닌 내가 문제가 있다는게 정확한 진단이렷다.

10대에 꿈꾸던 20대를 살았고 같은 또래들보다 더 누릴 수 있는 30대로 접어들었으나 하루 하루 남는 것은 공허함 뿐이다. 영원한 이방인으로 살아간다는 것이 아마 그 공허함의 토대가 아닐까 싶다. 그러나 이제는 내 나라에 돌아가도 이방인이 되는 처지, 그 어디에도 내가 마음 놓고 머리를 뉘일 자리는 없다.

원효대사 해골물, 사람 일은 마음먹기에 달려 있다고 하지만 그런 원효대사도 자신이 감미롭게 마신 새벽녘의 물이 썩은 해골에 담긴 오수라는 것을 알고 나서는 구토를 하였으니, 이 이야기의 결론은 아무리 도 닦고 잘난 이라고 해도 물체의 본질을 알고 나서는 답이 없다... 라고 해도 좋을것이다.

나는 나의, 내 주변의 본질을 알고 있기 때문에, 행복해 질 수가 없는 것일지도 모른다. 모든걸 훌훌 털어 버리고 철새마냥 가야 할 곳을 찾아서 날아가기 전 까지는 이 생활의 연속일 것이다. 연을 끊고 날아갈 의지와 용기가 과연 나에게 주어진 선물에 포함이 되어 있을까. 갈수록 생각이 많아지는 요즘.. 하면 할수록 독이 되어 영혼을 갉아먹는 생각들.

No comments:

Post a Comment